“4대강 영산강서 물고기 수천 떼죽음‧녹조... 환경

이글은 뉴스페이스 2012-03-29일자 기사 '“4대강 영산강서 물고기 수천 떼죽음‧녹조현상”'을 퍼왔습니다.

(제대로 뉴스) 7회 현장담아…“호수로 변했단 의미”

 

4대강 사업지 중 한 곳인 전남 나주 영산강에서 3주 째 물고기 떼죽음이 계속되고 있고, 녹조로 보이는 현상까지 발견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파업 중인 MBC 노조는 29일 (제대로 뉴스데스크)를 통해 영산강 죽산보 하류 1km 지점에서 강변을 따라 물고기들이 떼지어 죽어 있는 것을 보도했다.

 

 

ⓒ <제대로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이와 관련해 환경청은 “폐사 규모가 크지 않다. 비 때문에 (물고기들이)떠내려 온 것”이라며 “하천 정화활동 중 물고기 몇 마리 수거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물고기 폐사를 촬영한 시민은 MBC 취재팀과의 인터뷰를 통해 “못해도 천마리 정도 죽어 있었다”며 누군가 물고기 사체들을 수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MBC 취재팀이 촬영하는 도중, 작업복을 입고 사체를 수거하는 사람들을 만났으나, 이들은 ‘어디서 나왔냐’는 물음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이에 대해 환경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죽은 물고기에서 독금물 검출되지 않았다”며 자연 현상을 폐사의 원인으로 들었다.

 

영산강 환경청의 한 관계자는 “그때 마침 비가 왔었고 그 후에 바로 물고기 죽은 현상이 일어났다”며 “산란기가 되면 붕어들이 힘을 못 쓰고 비실비실해진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취재팀은 “지난 7일 전후로 내린 비는 20mm에 남짓했다”고 덧붙엿다.

 

한편, 취재팀은 “녹색이 선명한 거품이 강변 돌 사이사이에서 발견됐다”며 “저수지나 호수에서 보이는 녹조로 의심되는 현상이 하류를 따라 이어졌으며, 상류쪽에도 마찬가지였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취재팀은 “죽산보 관리를 준비 중인 수자원공사와 시공사인 삼성중공업을 찾아 현장 동행과 설명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관리사무소 한 켠에서 물에 낀 녹조를 인위적으로 없애준다는 녹조 제거제 수 백포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녹조 현상에 대해 김정욱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보통강에서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라며 “물이 고여서 흐르지 못할 때 생기는 것이고, 녹조가 생기면 호수 표면에는 산소가 많이 있지만 밑바닥은 산소가 대게 부족해진다”고 설명했다.

 

또 최지현 광주환경연합 사무국장은 여름에 자주 발생하는 녹조 현상에 대해 “겨울 끝자락에, 지금 이 정도의 기온에서 녹조가 심하게 번성했다는 것은 이미 영산강이 강물이 아니라 호수로 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P 깊은호수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 하천지키미 2012/10/22 10:29 # 삭제 답글

    ⌜녹조발생 방지와 물고기 떼죽음 의 근본적 해결방안은 합류식 우수 토실의 개폐장치 설치와 초기우수 처리 후 방류 하여야 합니다⌟
    도시하천과 강의 녹조를 방지하려면 우천시 도시의 생활하수와 도심의 도로 및 건물을 청소한물 (즉, 초기 우수) 의 관리를 철저히 한다면 녹조가 발생을 해결 할수 있고 물고기 때죽음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하천과 강의 유속도 중요 하지만 더 시급한 것은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 도시의 하수 이송관인 주 차집관로는 소하천과 본천 을 따라 하천바닥에 묻혀있고 본천의 하천바닥에 묻혀있는 주 차집관로에 도심에서 나오는 분류식 하수관거를 직접 연결하여 하수처리장으로 이송하고 있으며 기존 도심의 합류식 하수관거를 이용하는 하수관거는 하천 제방 아래의 하수관거 말단부에 우수토실이라는 하수의 교통정리를 하는 토구를 만들어 평상시는 합류식 하수관거에서 나오는 하수와 분류식 하수관거에서 나오는 엑기스 하수와 함께 차집관거 를 통하여 하수처리장으로 이송되어 하수처리 후 하천으로 방류하는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청천시에는 전혀 문제가 없으나 가뭄 뒤에 비가 오면 도심을 청소한, 하수보다 더 더러운 초기 우수는 우수라 는 미명하에 하천으로 직접 방류되고 있으며 차집관거로 합류식 하수관거 말단부에 설치된 우수토실을 통해 유입된 맑은 우수와 하천수 및 분류식에서 채집한 엑기스 하수가 차집관거 속에서 섞이어 하수처리장 으로 과다 유입되어 하수처리장 초침에서 하수와 초기우수를 하천으로 직접 방류하고 하류측 우수토실로 는 하수가 하천으로 역류 하여 나오는 시스템을 전국 도시가 본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우천시 에는 생활하수와 하수보다 더 더러운 초기우수가 하천으로 방류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하수처리 되지 못하고 방류된 하수와 초기우수가 구배가 완만한 하천이나 강에 정체되어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 기온상승으로 부 영양화 현상으로 녹조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하수처리장 에서 처리된방류수 수질기준을 나추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없고 우천시 합류식 우수 토실 에서 유입되어 차집관거 에서 썩여 분류식에서 채집한 액기스 하수와 합게 초침과 하류 측 우수토실로 역류하여 생활하수가 하천으로 방류된 하수 및 초기우수 방출량 에 의 하여 녹조현상은 증감이 될 것임.

    이것을 방지하려면 각각의 합류식 우수토실에 개폐장치를 설치하여 우천시 맑은 우수와 하천수가 우수토실을 통하여 차집관거로의 유입을 차단해 분류식에서 채집한 엑기스 하수를 하수처리장으로 보내 완벽 하게 처리한 후 방류하고 합류식에서 나오는 평상시 하수와 초기우수(즉, 평소 하수량의 3배정도 )까지만 우수토실로 받고 그 이상이 되면 우수토실의 개폐장치를 닫아 하천수와 맑은 우수유입을 차단 한다면 우천시에도 분류식 하수 관 에서 채집한 엑기스 하수를 하수처리장에서 완벽히 처리한 후 하천으로 방류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하수보다 더 더러운 도심을 청소한 초기우수는 도심의 소하천 별로 소하천과 본천이 만나는 고수부지 땅속에 저류조 를 이용한 초기우수 보관처리 시스템을 설치하여 우천시 초기우수를 자연 담수공법으로 담수 하여 보관하다가 비가 그쳐 차집관거의 수위가 평소 수위로 되면 상류 쪽 저류조 부터 부력실의 개폐 장치가 열려 하수처리장 최대 처리 능력 이하로 저류조에 보관중인 초기우수 를 하수처리장 으로 이송하여 완벽히 처리한 후 하천으로 방류한다면 고여 있는 물이라도 하수 와 초기우수의 유입을 사전에 차단함으로 녹조발생 의 원인을 제거 할 수 있어 녹조 없고 물고기가 노니 는 맑은 하천 과 강과 바다를 만들 수 있습니다.

    그 예로는 각 소하천별 우수토실에 우수유입 방지장치 가 거의 설치된 미호천 의 녹조 상태를 점검하여 보신 다면 녹조 없고 물고기가 노니는 강과 바다가 될수 있다는 확신이 생길 것입니다.

    홈페지 http://www.m-g88.com/ 동영상과 상기 메인 홈페지 제안서 다운로드, 메인포토 참조바람
    연락처 : 사무실 070 8771 9365 hp 010-5402-0208

댓글 입력 영역